연금복권 파워볼분석 엔트리게임 분석 홈페이지

[사진] 메시 인스타그램 캡처

[OSEN=이승우 기자] 현재 축구 최고의 축구 선수 리오넬 메시(33, 바르셀로나)가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을 애도했다.

메시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마라도나의 명복을 빌었다. 메시는 “모든 아르헨티나 사람들과 축구에 매우 슬픈 날이다. 그는 우리를 떠났지만, 떠나지 않았다. 마라도나는 불멸이기 때문이다”라며 “그와 함께한 모든 아름다운 순간들을 간직하며 그의 가족과 친구들에 애도를 보낸다”라고 전했다.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향년 60세의 나이에 세상을 떠났다. 사인은 심장마비다. 아르헨티나 축구협회를 비롯해 ‘클라린’, ’TyC스포츠’ 등 다수의 현지 매체들이 마라도나의 사망 사실을 전했다. ‘로이터 통신’은 고인의 변호인의 말을 인용해 사망 사실을 공식화했다.

마라도나는 지난 달 말 자신의 60세 생일을 맞았다. 하지만 며칠이 지나지 않아 건강에 이상이 생겨 긴급 수술을 받았다. 당시 여러 매체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소재 병원에 입원했고, 경막하혈종 때문에 뇌수술을 받았다. 마라도나는 이전에도 건강에 문제를 보였다. 선수 시절과 은퇴 이후 마약과 알코올 중독으로 고생한 바 있고, 심장마비를 겪은 적도 있다.

마라도나는 축구에 있어서는 모든 사람들의 추앙을 받는 존재였다. 아르헨티나 리그 보카 주니어스에서 유명세를 탄 마라도나는 유럽 무대로 건너가 바르셀로나와 나폴리 등을 거쳤다.

특히 나폴리에서 마라도나는 구단 사상 첫 이탈리아 세리에A 우승을 이끌었다. 1986-1987시즌과 1989-1990시즌 두 차례 우승을 거뒀는데 이것이 나폴리 역사상 딱 두 번 있었던 챔피언의 기억이다. 여기에 1988-1989시즌엔 당시 유럽 무대 최고 권위의 유럽축구연맹(UEFA)컵 우승을 차지했다.

마라도나의 이름을 전세계에 알린 것은 1986년 멕시코 월드컵이었다. 당시 마라도나는 7경기에 출전해 5골 5도움을 기록하며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끌었다. 잉글랜드와 8강 경기에서 핸드볼 반칙을 범하며 득점을 한 후 “신의 손”이라는 말을 탄생시켰다.

아르헨티나 축구 역사에 있어서는 메시라 할지라도 마라도나의 아성을 넘지 못했다. 클럽 커리어면에선 메시가 우위에 있다지만 메시는 국가대표팀에서 아직 메이저 대회 우승이 없다.

그 때문인지 메시는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 당시 “내가 백만년을 뛴다고 해도 디에고 마라도나 근처에도 가지 못할 것이다. 그는 역대 가장 위대한 선수”라며 경의를 표했다. 둘은 지난 2010 남아공 월드컵 참가 당시 감독과 선수로도 인연을 맺었다. /raul1649@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6일 세종로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 =뉴스1
26일 세종로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장관과 회담전 인사를 나누고 있다./사진 =뉴스1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6일 오전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시작으로 방한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하지만 장관은 이날 회담에 20여분 지각해 외교 결례 논란을 빚었다.

한중외교장관 회담은 이날 오전 10시25분부터 약 1시간30분가량 진행됐다. 당초 오전 10시에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왕 부장이 지각하면서 25분 늦게 시작했다. 이 때문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왕 부장을 20분 이상 기다리는 모양새가 연출됐다.

왕 부장은 청사로 들어서면서 왜 늦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트래픽”(Traffic·교통)이라고만 짧게 답했다. 이후 강 장관에게 공식적인 사과 발언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외교부 관계자는 오전 9시40분쯤 중국 측이 도착이 늦는 것과 관련해 양해를 구해왔다고 밝혔다.

왕 부장이 묵고 있는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과 회담장까지는 약 15분 정도 소요된다. 문제는 왕 부장이 회담 시작 시간을 넘긴 10시 5분께 숙소를 출발한 것으로 알려졌다는 점이다.

왕 부장의 지각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12월 방한 땐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열린 한·중 우호 오찬 리셉션에 예정 시각보다 40여분 이상 지각했다.

이 행사에는 장관, 국회의원, 기업인, 법조인 등 국내 주요 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당시 중국 정부는 “왕 부장이 리셉션 전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하는 자리가 길어졌다”고 해명했다.파워볼

외교 현장에서 왕 부장의 논란은 또 있었다. 2017년 중국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환영식에서 문 대통령의 어깨를 두드려 논란이 됐던 것.

문 대통령은 당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비롯해 고위 간부들과 인사를 나누며 손으로 왕 부장의 팔을 두드리며 친근함을 표현했다. 그랬더니 왕 부장도 화답 차원에서 문 대통령의 팔 윗부분을 두드린 것.

일각에서는 장관급인 왕 부장의 행동을 두고 한국 정상에 대한 ‘외교적 결례’가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왕 부장은 지난 7월 독일에서 첫 번째 한중 정상회담이 열렸을 당시 문 대통령과 악수하며 역시 문 대통령의 왼팔을 제법 세게 쳐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상에서는 왕 부장의 행동을 두고 비판적인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누리꾼들은 “처음도 아니고 교만하다”, “건방진 태도에 지각 대장을 반겨 줄 국민은 없다”, “왕처럼 굴어서 이름도 왕이”, “시계가 없나” 등 불쾌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왕 부장이 강 장관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하지 않은데 대해서도 누리꾼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에 왕이 부장에 따져 물어야 하는 거 아닌가”, “그냥 친구 모임에 늦어도 사과한다”고 비판했다.김지영 기자 kjyou@mt.co.kr

기사 이미지

[OSEN=최나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기네스 팰트로가 나이가 고스란히 담겼지만 여전히 우아한 미모를 자랑했다.

기네스 팰트로는 25일(현지시간) 자신의 SNS에 니트를 입고 머리를 푼 해 이야기를 하고 있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기네스 팰트로의 얼굴에는 세월의 흐름을 간직한 주름살 등이 눈에 띄지만 특유의 고급스러우면서도 발랄한 분위기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파워볼사이트

앞서 기네스 팰트로는 “노화를 다루는 것은 다층적인 경험이다. 나는 내 피부, 수분, 운동을 잘 관리하지만, 때때로 여자는 약간의 추가 도움이 필요하다”란 글을 게재하며 자신의 얼굴 주름 부위에 주사를 맞았다고 솔직히 밝히기도 했다.

한편 1972년생인 기네스 팰트로는 1991년 영화 ‘정열의 샤우트’로 데뷔한 후 영화 ‘세븐’, ‘셰익스피어 인 러브’, ‘내겐 너무 가벼운 그녀’, ‘실비아’, ‘굿 나잇’, ‘프루프’, ‘로얄 테넌바움’ 등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졌다.

지난 2016년 이혼한 전 남편인 콜드플레이 크리스 마틴과의 사이에 딸 애플과 아들 모세 마틴 두 자녀를 두고 있다.

‘도란’ 최현준이 kt 롤스터로 이적했다.

25일 kt 롤스터는 공식 SNS를 통해 ‘도란’ 최현준의 합류를 알렸다. kt 롤스터는 “2021 시즌 kt 롤스터에 ‘도란’ 최현준 선수가 합류하게 되었다”며 “함께할 ‘도란’ 최현준 선수와 다가오는 시즌 kt 롤스터에 대한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도란’ 최현준은 지난 17일 DRX와의 계약이 종료되어 FA 신분으로 이적시장에 나온 바 있다. 그리핀에서 이름을 알린 최현준은 DRX로 이적해 1년 동안 활약했다. 최현준은 kt 롤스터로 둥지를 옮겨 2021시즌 탑 라인에서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모경민 기자 rao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뉴스엔 박은해 기자]

가수 백아연이 12월 말 컴백한다.

11월 26일 백아연 소속사 이든 엔터테인먼트 측은 뉴스엔에 “백아연이 오는 12월 말 발매 목표로 앨범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6월 발표한 R&B곡 ‘썸타긴 뭘타’ 이후 6개월 만의 신보다.

지난 2012년 SBS 오디션 프로그램 ‘K팝 스타 시즌1’에서 3위에 오른 후 데뷔한 백아연은 ‘이럴거면 그러지말지’, ‘쏘쏘’, ‘달콤한 빈말’ 등 자신만의 색깔을 담은 러브송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지난해 9월에는 첫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를 떠나 이든 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맑고 꾸밈없는 음색을 자랑하는 백아연의 신보에 많은 리스너들의 기대가 모인다.파워볼게임

한편, 백아연은 지난 11월 18일 MBC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OST ‘어디라도’를 발매했다.

(사진=뉴스엔 DB)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